아이스링크

빙상장은 추워요...실내 피서지 '북적' / YTN

페이지 정보

작성자 YTN news 작성일18-07-20 00:00 조회5회 댓글0건

본문



[앵커]
전국적으로 폭염이 맹위를 떨치고 있는 가운데 겨울을 즐길 수 있는 빙상장은 빼놓을 수 없는 피서지 중 하나입니다.

실내 물놀이장에도 뜨거운 햇볕을 피해 더위를 날리려는 피서객들로 북적이고 있다고 하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상곤 기자!

밖은 가마솥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데 겨울 패딩을 입었군요?

[기자]
장갑을 끼고 패딩을 입고 있어도 이곳에서는 더위를 전혀 느낄 수 없습니다.

가만히 서 있다 보면 오히려 추위가 느껴져 시원한 아이스크림보다 따뜻한 커피 한잔이 생각납니다.

이곳 빙상장은 따가운 햇볕이 내리쬐는 바깥과는 완전히 다른 세상입니다.

이곳 온도는 영상 10도로 바깥과는 20도 넘게 차이가 납니다.

얼음판에서 올라오는 냉기까지 더해져 더위보다는 추위를 걱정할 정도입니다.

스케이트를 타며 빙판 위를 신나게 달리다 보면 더위는 저만치 날아갑니다.

빙상장을 찾을 때는 긴 팔과 긴 바지, 장갑 등을 반드시 챙겨야 안전하게 스케이트를 즐길 수 있습니다.

오랜 시간 낮은 온도에 노출될 경우 오히려 건강에 안 좋을 수 있고, 빙판 위에 넘어졌을 때 다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곳 빙상장 바로 옆에 있는 실내 수영장에도 아침부터 많은 사람이 찾아 더위를 식히고 있습니다.

파도풀까지 운영돼 아이들은 넘실대는 파도에 몸을 맡긴 채 물장구를 치며 즐거운 한 때를 보내고 있는데요.

실내다 보니 내리쬐는 햇볕에 살이 탈 걱정이 없고, 인공 파도 덕분에 바다에 온 것 같은 착각이 들 정도입니다.

푹푹 찌는 듯한 무더위에 가까운 도심 속 실내 피서지에서 시원하게 더위를 잊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대전 남선공원 빙상장에서 YTN 이상곤[sklee1@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15_201807211401432262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313건 6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hakase-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