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쿠아리움

빈첸 VINXEN - 아쿠아리움 Aquarium (가사, eng sub)

페이지 정보

작성자 ohio 작성일18-06-05 00:00 조회4회 댓글0건

본문



- original song link : https://soundcloud.com/kiff_vincentius/aquarium
- original video source link (cc): https://www.youtube.com/watch?v=8sO_Eeq9Xh0
- translated by me
⬇️ Lyrics


여전히 불행에 등수를 매기고 사연이 궁금해?
난 여전히 죽기를 바라지만 어제는 19년간 제일 행복했어
Still rank the unhappiness and curious about ma backgrounds?
still want to die, but yesterday was the happiest day of my 19 years life


다행이지 하루라도 이런 일이 일어나서 말이야
저 래퍼 오빠들 자격지심은 전부 다 귀여워
신경 끄기로 했어 어차피 벌어 돈 존나게 벌어 돈

Thank god, a day like today came finally
Those rappers’ inferiority complex is all cute
Not gonna care anymore, and just make money, whole lotta money


아쿠아리움에 침대를 펴
하루종일 누워 가오리를 구경하고 싶어

Spread a bed in Aquarium
Wanna see rays laying all day long

상어들이 지나갈 때 머린 파란색이 되어서
헤벌레 웃음이 나고 넌 내 옆에 있어

Sharks passing by, head turning blue,
burst to smile stupidly, and you’re beside me

해파리보다 뛰어 가슴 온통 파란색인
바다에서 가라앉아 바닥까지 가고 싶어

Heart throbbing than jellyfishes, heart all blue
Want to sink deep under the sea until the bottom


학생증이 없어 성인 요금 내도 돼
연간회원권을 끊어서 매일 달려가도 돼
이사를 가 오늘 마지막 날이지 지하방
근데 가끔은 아팠던 것마저 그립겠지만 역삼으로 번지 다 잊자

Okay to pay adult fee, without student ID
can run into it everyday with yearly membership
moving out, today is the last day of the basement
Maybe, the days of pain would be missed someday,
but just bungee jump to Yeoksam and let’s forget all

눈이 와도 비가 와도 몰랐던 밖
피바다 만들어 붉었던 내 방
새벽 내내 울며 가사를 적다가
잠들 땐 무서워서 불 못 껐던 내 방

The outside where I couldn’t know whether snowing or raining
The red room that I made into a sea of blood
where I wrote lyrics crying all dawn long
where I couldn’t turn off lights while sleeping cuz scared

돈에 대한 개념 난 다 말아먹고 싶어
파란 지폐 한 장에 떨었던 내가 너무 싫어
편의점 일하기 힘들다고 울면서
집으로 가던 엄마 뒷모습만 봤던 내가 싫어

Wanna lose all the sense of money
Hate myself who shivered over one green
Hate myself who just watched my mom’s back
who went crying home after working CVS

이제 몇 백 씩 드릴까 고민 중이면서
전화로 죽고 싶다 한 아들내미 싫어하지 말아 줘
아직도 너무 철이 안 들고 어려서 그래 그냥 어려서 그래

Now I think about millions for ma parents’ pocket money
Please, don’t hate your son saying “wanna die” over the phone
Still don’t know better, still haven’t grow

아쿠아리움에 침대를 펴
하루종일 누워 가오리를 구경하고 싶어
상어들이 지나갈 때 머린 파란색이 되어서
헤벌레 웃음이 나고 넌 내 옆에 있어
해파리보다 뛰어 가슴 온통 파란색인
바다에서 가라앉아 바닥까지 가고 싶어
학생증이 없어 성인 요금 내도 돼
연간회원권을 끊어서 매일 달려가도 돼


신경안정제를 털어
항우울제와 몰라 자살충동 억제해준대
알약 몇 개 추가 멍청이가 된 것 같긴 해도
멍청한게 혼란스러운 것보단 좋은가

Took tranquilizer pills
with antidepressants, ah don’t know
It supposed to suppress the suicidal impulse
Add some other pills, feels like becoming a fool tho
But is it better to be foolish than confused

2주치 받은 약 다 먹고 깊게 긋고 자기
지나가는 고속버스에다 몸을 갖다 박기
메아리밖에 못 치는 좆같은 것들 얘기
들어가서 갈리고 싶어 아주 큰 톱니바퀴

Took all the pills for 2 weeks,
and cut deep, then sleep.
Bumping into a bus passing by,
fucking words that only can echo,
being grinded by a big saw-toothed wheel

이런 생각들은 여전해도 좀 달라진 게 있다면 진짜 IDGF
나를 위한 거고 내 삶 연명해준 음악 평가당해도
이제 덜 상처받아 going up
가치관 다시 한번 바꿀 때가 온 거 같아

These thoughts are still the same
and If somethings change, really ‘IDGF’
This is all for me
Even tho my music that elongated my life gets judged,
now I don’t get hurt that much, going up
Feel like now it’s time to change my set of values again


작업보다 독서 아님 궁상떨어 정리 중
앨범을 낸 후 몇 페이지 메모장 다 엎고 나서
나온 게 이거인데도 역시 불만족...

Reading or grumbling and sorting than working
After releasing the album, turning over all memo and few pages,
and this is what came but still not satisfied…

아티스트 딱지 멀었어 빙신ㅋㅋ
나 10년 제련해도 못할껄 자기만족
실력에 비해 받은 박수갈채 너무 커
부담이 된다기보단 괜한 죄책감이 들어

It is long way to get the artist label, dickhead
I wouldn’t be able to satisfy myself
even I smelt myself for a decade
The applause I got is too loud for me
It’s not burdensome but just making me guilty

내 팬들 사랑혀 이병재 걔는 싫어해도 돼
근데 빈첸 얜 가만히 두고서 지켜봐 줘
내 hater 사랑혀 이병재 걔는 싫어해도 돼
근데 빈첸 얜 가만히 두고서 지켜봐 줘

Love ya, ma fans
You can hate Lee Byungjae
but let alone Vinxen and just watch him
Love ya, ma haters
You can hate Lee Byungjae
but let alone Vinxen and just watch him

아쿠아리움에 침대를 펴
하루종일 누워 가오리를 구경하고 싶어
상어들이 지나갈 때 머린 파란색이 되어서
헤벌레 웃음이 나고 넌 내 옆에 있어
해파리보다 뛰어 가슴 온통 파란색인
바다에서 가라앉아 바닥까지 가고 싶어
학생증이 없어 성인 요금 내도 돼
연간회원권을 끊어서 매일 달려가도 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299건 43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hakase-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